형제 합창단이라고 할 수 있는 과천 음악이있는마을의 정기연주회가 지난 6월에 있었습니다. 월드컵 개막에 첫번째 한국전이 열리는 날, 더군다나 비까지 주룩주룩 내리던 그날, 즐겁고 따뜻하고 흥겨운 연주를 보게 되었습니다. 과천 음악이있는마을 제2회 정기연주회의 관객에게 연주회 리뷰를 요청했습니다. 어떤 연주였는지 궁금하신 분들은 모두 주목해주세요. ~

                                                                                                                                             @ 오숙현



쓸쓸하게 빗방울이 뚝뚝 떨어지는 612 토요일 저녁, 과천 시민회관에서 합창단 과천음악이있마을의 2 정기연주회 열렸다. 소규모의 지역 합창단이라는 말은 소개에 불과했고 그들이 구성한 프로그램은 합창 음악의 시대와 장르, 작곡가의 국적, 난이도가 의외로 다양했다. 특별할 것이 없었던 과천시민회관을 합창단의 이름처럼 음악이 있는 마을 변화시킨 것은 30명이 안되는 합창단원들의 열정과 흥분이 분명했다. 공연 당일에는 월드컵 경기와 우천으로 많은 관객을 기대하기 힘들었지만 생각보다 많은 관객이 왔고, 끝까지 경청했다.

연주 프로그램은 합창단의 명칭인 음악이 있는 마을 글로벌이라는 단어를 끼워 넣었으면 했다. 공연의 분위기를 확실하게 잡아준 프랑스와 오스트리아의 전통 성가로 시작해 한국의 옛날 가곡과 비교되는 영국과 이탈리아의 마드리갈이 다음 순서였다. 성가의 진정성과 아름다움으로 관객의 마음을 이끈 다음에 마드리갈의 가벼움과 상냥함이 마음에서 놀게 했다. 다음 순서였던 한국 전통 가곡인 보리밭 엄마야 누나야 다시 관객의 마음을 잡으면서, 음악이 있는 마을의 목적인 한국 음악을 세계로보내는 가치를 다시 상기시켜 주었다. 개인적인 아쉬움이 있었다면, “보리밭대신 경상도 뱃노래 불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휴식 후의 연주는 일반적으로 합창단에게 있어 가장 난이도가 높은 영화 OST”였다. 영화 OST 난이도가 높은 이유는 오페라곡이나 전통성가에 비해 기술적으로 어렵다고 하진 못해도, 관객들이 대중문화에서 쉽게 접할 있는 곡이라 영화 감독의 연출, 편집, 영화관의 음향 시설이 없을 경우 관객의 기대에 부흥하지 어렵기 때문이다.

과천 음악이있는마을에서 연주한 OST 4 중에는 기대보다 훨씬 좋았던 곡도 있었고, 그냥 들을만 했던 곡도 있었고, 많이 아쉬웠던 곡도 있었다. 하지만 이런 난관에도 불구하고 관객에게 선보인 과천 음악이있는마을의 솔리스트와 연주자, 지휘자에게 박수를 보낸다.

공연 막바지, 한국민요 합창 분위기 연출을 위해 단원 전원이량한복으로 갈아입음으로써 음악이 있는 글로벌 마을 모습을 벗고 ()세기 한국 시골의 노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가장 기억에 남은 장면이 있는데 바로 쾌지나 칭칭나네 연주하니 앞쪽석에 앉아 계신 관객들이 춤을 추는 손동작을 보여줬던 것이다. 관객들이 함께 하는 전통 노래가 공연을 마무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며, 관객들을 전부 포옹한다는 의미로 해석되었다.

합창단 단원, 지휘자, 그리고 연주자들에게, 다양하고, 재미있고, 즐길 있는 공연을 준비하고 연출했다는 점에 감사한다. 그러나 건설적인 비평을 하고자 한다. 합창단, 오케스트라, 기타 악단이 연주를 하면 관객들에게 마지막으로 듣는 소리가 앙코르이다. 하는 연주에 대한 재연의 요청인데, 앙코르 곡을 보다 선택했으면 한다. 이번 공연뿐만 아니라, 한국에서 봤던 여러가지 공연을 관람한 경험은, 앙코르 곡들은 자주 프로그램의 마지막 곡보다 템포가 느리고, 음량이 낮고, 내용이 슬프거나 침울하다. 그러나 공연 전체를 교향곡처럼 생각한다면, 관객에게 공연에 대한 인상을 가장 뚜렷하게 심을 있는 마지막 앙코르곡은 합창단이 가장 있는 열기가 넘치는 , 합창단의 특징 되어야 한다. 다음에 앙코르 곡을 선택하면, 관객들이 공연장을 떠나고 지하철역까지, 버스 정류장까지, 그리고 집까지 계속 신나게 부를 곡을 선택하시길 바란다.
 
@ Mark

프로그램
 
1. 전통성가
- Ave werum Corpus : Saint Saens
- Alleluia : W.A Mozart
 
2. 마드리갈
- Now is the Month of Maying : Thomas Morley
- Il bianco e dolce cigno : Jaques Arcadelt
 
3. 가곡
- 보리밭
- 엄마야 누나야
 
4. 기악합창
- 경기병서곡 : Suppe / 신동일 편곡
 
휴식
 
5. 영화 OST
- May it be (반지의 제왕 OST) : 김준범 편곡
- Gabriel's Oboes
- 영광의 탈출 (Exodus)
- The Phantom of The Opera
 
6. 민요합창
- 총각타령
- 최진사댁 셋째 딸
- 첫날밤
- 쾌지나 칭칭나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