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나의 노래를 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것이 세상을 울리기 바라며...

                                                                                                                                       @ 홍마에

 

유학시절 내가 가장 자주 듣던 말은 ‘독하다’였다. 이유야 어찌되었든 그땐 그 말이 참 듣기싫었다.
요즘은 자주 ‘독해져야 겠다’라는 생각을 많이 한다. 이유야 어찌되었든 필요한 요소이다.
자신의 일을 지독하게, 철저히, 정확히, 그리고 확실하게 한다는 의미에서 이다.
소식지 ‘악촌’은 악~!소리가 날 만큼 ‘독한~팀장’이 있어 가능하다.
원고를 받기위해 끈질기게 독촉하는 팀장과 팀원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
독한 그들이 참 아름다워 보인다.

@ jooky




처음맡은 칼럼..어색하고 서툴겠지만
음마는 내게 참 많은 여러 경험을 준다..

이 경험 또한 후에 내게 큰 재산이 되리라..믿는다..ㅎㅎ
나의 재산을 늘려주는 음마 땡큐~^^
그리고, 비밀을 발설하는 자..각오하라..!!ㅎㅎ
어떤 비밀인지는 칼럼을 참고!
@ 신코치




짧은삶속에서 많은분들을 만나다보니 터득한게있다. 비관론자들이 얘기하는것들이 대부분 옳다는것이다.
하지만 세상이 변하는건 낙관론자들에 의해 변한다는 사실또한 사실이다.
재밌고 밝은 글을 쓸까했는데 한번은 짚고 넘어갈 필요성이 있어서 다소 무거운 글로 첫 웹진에 싣게되었다.
합창단 음악이있는마을의변화는 늘 밝은 웃음으로 자리를 지켜주시는 단원들에 의해 변한다는걸 확신한다.
항상 고맙고 감사한분들이다.
바램이 있다면 음악이있는마을에서 서로 격려하고 위로하며 밀어주고 땡겨주고 오래오래 함께하길......


                                                                                                                             @ 별달은 김총무



원고작업을 위해 편집장님과 왔던 북카페를 다시 찾았다. 그러고보니 그 날 먹었던 카레도 또 먹었다;;.
그날처럼 머리 쥐어짜며 원고만 쓰면 되겠다=_=... 조용하고 평화로운 북카페 만세!.
좀 더 부지런하며 팀장님의 노고를 덜 수 있는 팀원이 되보자ㅠ_ㅠ
음마 만세! 악촌 만세! 기획팀도 만세에~

나의 닉네임은 미래를 예견하고 있었다는 농담을 남기며. 히히.

p.s. 사진을 찍을 수 있어서, 또 찍어놓아서 참 다행이다.
모꼬지 후기, 길고 길었던 원고를 탈고하며 이 행복감을 어디든 남기고 싶어서 추가♡

@ 정기자

 
처음으로 악촌 발행을 맡게 되었다. 금쪽같은 일요일 홍대 북카페에도 와보고, 효진씨랑 도란도란 이야기도
나눠가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긴 하는데...   그렇게 마음대로 악촌의 컨셉을 막 바꿔도 되는가 모르겠다. 


한동안 이런저런 시도를 하다보면 악촌도 자리잡아 가겠지~

귀찮을수도 있는 원고 독촉에도 불구하고 성심성의껏 원고 써주신 분들과,
악촌 발행을 위해 손과 발이 되어주신 음마 기획팀께 무한한 감사를.
그리고
음마 주민분들의 자유로운 기고를 환영합니다!!!!


@ 얼떨결에 편집장(?) 하게된 A-ro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지형 2010.04.27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찬 구성 .. 진실된 내용들..
    아침부터 홈피에 들어와 친절한 소개를 클릭만 했을뿐인데..

    정신없는 일상에서
    어떤 순간이 의미있는 것인지 다시한번 생각하게 해주는 시간을 제공해주신..
    존경하는 선생님, 누나, 형, 동생들께 감사드립니다.

    정말로 '음마'는 저에게 많은 것을 배풀어주는 존재인거 같습니다.